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경국대전(經國大典)은 조선시대의 법령의 기본이 된 법전이다. 조선 건국 초의 법전인 《경제육전(經濟六典)》의 원전(原典)과 속전(續典), 그리고 그 뒤의 법령을 종합하여 만든 통치의 기본이 되는 통일 법전이다.

세조는 즉위와 더불어 영원히 변치 않는 대법전을 편찬하려는 뜻을 품고, 육전상정소(六典詳定所)를 신설하여 육전상정관으로 하여금 편찬케 하고, 세조 본인이 직접 그 심의·수정을 보았다. 1460년(세조 6)에 먼저 재정·경제의 기본이 되는 호전(戶典)이 편찬되어 《경국대전》으로 명명, 판각을 만들고, 이듬해에 형전(刑典)의 완성을 보았으나 다시 개찬할 것을 명하였다. 1467년(세조 13)에 전편(全篇)의 편찬이 끝났으나 수정·보완을 거듭하다 그 반포·간행을 보지 못하고 세조가 승하하였다.

1469년(예종 1)에 전체 6전의 편찬을 완료하여 이듬해 1월 1일부터 시행키로 했으나, 그 해 예종이 승하하고 성종이 즉위하게 되었다. 성종 즉위 후에 다시 수정의 의견이 일어나 교정을 가한 후, 1470년(성종 1) 드디어 완성, 이듬해 1월 1일부터 시행하였다.

구성[]

  • 이전(吏典)
  • 호전(戶典)
  • 예전(禮典)
  • 병전(兵典)
  • 형전(刑典)
  • 공전(工典)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