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김대중 내란음모사건1980년 신군부세력이 김대중을 비롯한 민주화 운동가 20여명을 북한의 사주를 받아 광주민주화운동을 일으켰다는 거짓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한 사건이다.

1980년 5월 17일 신군부 세력은 비상계엄조치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면서 동시에 전국의 민주화 운동가들을 체포하였다. 다음날 이에 항의하는 광주시민들이 광주민주화운동을 벌였고, 이를 진압한 신군부 세력은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광주민주화운동의 주동자로 김대중씨를 지목, 내란혐의로 기소하였다. 1981년 대법원은 김대중씨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다. 이후 미국을 비롯한 외국의 김대중 사형 중단 압력이 거세짐에 따라, 전두환 대통령은 김대중씨의 형량을 무기징역, 곧이어 20년형으로 감형했고, 1982년 미국으로 강제로 망명을 보냈다.

1995년 광주민주화운동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어 김대중씨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재심 청구와 명예 회복이 이어졌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를 마친 2003년 재심을 청구해 2004년 이 사건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