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김석원(金錫源, 일본식 이름: 金山錫源, 1893년 9월 29일 ~ 1978년 8월 6일)은 일본군 장교를 지낸 대한민국 국군의 군인이다.

생애[]

서울 출생이다. 1909년 일본에 유학하여 일본육군사관학교에 입학했다. 1915년 일본 육사를 졸업(제27기)하고 1917년에는 보병 소위로 임관했다. 그는 1931년 만주사변이 일어났을 때 중대장으로 화려한 전과를 기록했고, 1937년 중일 전쟁 때는 대대장으로 출전했다.

김석원은 일본군 장교로 근무한 정도를 지나 침략 전쟁에 일선 지휘관으로 적극 뛰어들어서 훈장을 받았고, 특히 만주 지역에서 독립군들과 직접 전투를 벌인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김석원은 눈에 뜨이는 전공을 올려 〈김부대장 분전기〉, 〈김석원 부대 격전기〉, 〈전진여담(戰塵餘談)〉 등의 기사가 언론을 통해 소개됐다[1]. 태평양 전쟁 때는 학병으로 참전할 것을 권유하는 강연회에 이응준 등과 함께 참가하기도 했다.

1945년 광복 당시에는 대좌(대령에 해당) 계급으로 평양에서 근무하고 있었는데, 광복 후 바로 상경하여 이응준이 위원장을 맡은 조선임시군사위원회에 참가했다. 이 조직은 일본 육사 출신의 장교 모임인 계림회가 주도하여 조직한 군사 단체였다. 그는 대한민국 국군 대령으로 임관하여 일본군이나 만주군 출신이 국군의 중추를 형성하게 하는데 기여했다.

1949년 준장으로 예편했다가 이듬해 한국 전쟁이 일어나자 사단장으로 현역 복귀하여 조선인민군과 전투를 벌였다.

북조선에서는 한국 전쟁의 발발 원인을 미군 주도의 북침으로 보고 있으며, 이때 북침 계획 과정에 참가한 대한민국 국군 측 인물로 김석원을 언급하고 있다[2]. 또한 김일성의 항일 투쟁 경력과 대한민국 국군 장성을 지낸 김석원의 독립 운동 탄압 경력을 종종 대비시키고 있는데, 보천보 전투 이후 김석원이 김일성 부대 토벌에 나서면서 함흥에서 혈서로 쓴 "무운장구"라는 깃발을 들고 성대한 장행식을 가졌다가 결국 패퇴했다는 등의 일화가 인용된다[3].

1956년 예편한 뒤 이후 친구인 원윤수와 함께 설립한 성남고등학교 교장을 지냈으며 대한민국 제5대 국회의원도 역임했다. 김석원 생존 중에 성남고에 그의 동상이 세워졌다가 2003년 친일파 논란과 관련된 항의[4]를 받고 철거된 일화가 있다.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선정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5년 민족문제연구소가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1차 명단에 모두 포함되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목록에는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일본군 야전 지휘관으로 참전했다가 필리핀에서 전사한 그의 차남 김영수도 함께 포함되어 있다.

저서로 회고록인 《노병의 한(恨)》(1977)을 남겼다.

같이 보기[]

  • 성남고등학교

참고자료[]

  • 반민족문제연구소. 〈김석원 : 일본 군국주의의 화신, 가네야마 대좌 (임중)〉.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24. 

주석[]

  1. 반민족문제연구소. 〈정훈 : 동포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보도통제의 첨병 (박준성)〉.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24. 
  2. “조선전쟁발발 50년에 즈음한 비망록/조선정부”. 조선중앙통신. 
  3. “오늘도 울려오는 원쑤격멸의 총성 - 간삼봉전투승리 70돐을 맞으며”. 로동신문. 
  4. 방학진, "일본군 출신 김석원 동상 철거하라" - 민족문제연구소, 성남중고 설립자 동상 철거요구 《오마이뉴스》 (2002.8.28)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