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김재박(金在博, 1954년 5월 23일 - )은 대한민국 프로 야구 LG 트윈스의 감독이다.

고교시절에는 그리 주목받지 못하였으나 배성서 감독을 필두로 한 신생팀 영남대에서 타격과 주루, 야구 센스, 및 수비력을 겸비한 주목받는 내야수로 자리 잡는다. 1977년 실업야구 7관왕을 차지한 바 있으며,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우승 멤버이기도 하다.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서는 우승을 놓고 벌어진 일본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개구리 번트’를 한 것으로 유명하다. 1-2로 지고 있던 8회말 1사 3루의 상황에서, 상대방 투수가 피치 아웃을 위해 바깥으로 높게 던진 공에 번트를 가져다 댄다. 이 때 김재박은 이 공에 번트를 대기 위해 바깥쪽으로 뛰어오르는 바람에 훗 날 이 번트는 김재박의 ‘개구리 번트’라 불리게 되었다. 번트 타구는 3루 쪽 안타가 되었으며, 이 번트로 한국은 일본과 극적으로 2-2 동점을 만들고 이 후 한대화의 3점 끝내기 홈런으로 게임을 승리로 이끈다.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가 끝나자마자 김재박은 프로야구에 뛰어들게 된다. 김재박은 당시 야구 선수로서는 은퇴할 나이였던 30세 무렵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수 양면에서 화려한 기록을 남겼다. 1985년 도루왕에 오르는 등 뛰어난 주루 능력을 지니고 있었으며, 특히 진루한 후 후속 안타가 나왔을 때 다른 선수들에 비해 한 루를 더 진루하는 능력이 돋보였다. 수비로서도 상대의 타구를 미리 파악하여 수비 위치를 달리하는 고급 플레이를 선보였던 유격수로도 유명하다. 현역 시절 유격수 골든 글러브를 5회에 걸쳐 수상하였다.

1982년 말 MBC에 입단하여 1990년 LG를 거쳤으며 1992년 태평양으로 트레이드 되었다. 태평양에서 은퇴한 그는 태평양 코치를 거쳐 1996년 현대 창단 감독으로 부임한다.

1996년 현대 유니콘스의 창단 감독으로 부임한 후, 첫해에 팀을 한국 시리즈에 올려 놓았지만 해태 타이거즈에 고배를 마셨다. 그러나 이후 1998년, 2000년, 2003년, 2004년 모두 4차례나 정규 리그 및 한국 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2006년 10월 20일 계약기간 3년, 계약금 5억원, 연봉 3억5천만원 등 총액 15억 5천만원을 받고 LG 트윈스의 제7대 감독으로 부임한다. 이 계약 액수는 한국 프로야구 감독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이다.

통산 기록[]

프로 선수 기록[]


연도 소속 타율 경기 타수 득점 안타 홈런 루타 타점 도루 4구 사구 삼진 병살 기타
1982 MBC 0.000 3 13 0 0 0 0 0 0 0 0 3 0

1983

MBC 0.290 97 373 53 108 5 149 46 34 42 10 23 7
1984 MBC 0.300 91 343 53 103 7 145 37 26 36 5 33 6
1985 MBC 0.313 100 377 54 118 3 148 36 50 39 5 29 3 도루 1위
1986 MBC 0.264 102 386 67 102 4 140 43 38 36 7 36 6
1987 MBC 0.283 100 399 53 113 1 149 24 33 39 5 26 7
1988 MBC 0.267 99 409 49 109 2 135 26 25 28 1 23 3
1989 MBC 0.286 101 357 64 102 3 123 27 39 53 4 33 6
1990 LG 0.239 109 381 49 91 2 110 45 14 36 2 24 5
1991 LG 0.263 82 247 34 65 0 82 18 15 28 2 23 7
1992 태평양 0.221 82 276 36 61 1 75 19 10 27 4 26 3
통산 11시즌 0.273 966 3561 512 972 28 1256 321 284 (7) 364 45 279 53
  • 통산 기록란의 ( )안 숫자는 2004년 현재 순위임
전 임
-
제1대 현대 유니콘스 감독
1995-09-01 ~ 2006-10-19
후 임
 김시진 
전 임
양승호(대행)
제7대 LG 트윈스 감독
2006-10-20 ~
후 임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