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노천명(盧天命, 1912년 9월 2일 ~ 1957년 12월 10일)은 한국의 시인이다.

생애[]

황해도 장연 출생이다. 본명은 노기선(盧基善)이나, 어릴때 병으로 사경을 넘긴 뒤 개명하게 되었다. 진명여자보통학교이화여자전문학교를 졸업했다.

1932년〈밤의 찬미〉를 발표하며 등단한 이후 《조선중앙일보》, 《조선일보》, 《매일신보》에서 기자로 근무하면서 창작 활동을 했다.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로 시작되는 시 〈사슴〉이 유명하다. 독신으로 살았던 그의 시에는 주로 개인적인 고독과 슬픔의 정서가 부드럽게 표현되고 있으며, 전통 문화와 농촌의 정서가 어우러진 소박한 서정성, 현실에 초연한 비정치성이 특징이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 중에 쓴 작품 중에는 〈군신송〉등 전쟁을 찬양하고 전사자들을 칭송하는 선동적이고 정치적인 시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그는 이화여전 동문이며 기자 출신으로서 같은 친일 시인인 모윤숙과는 달리 광복 후에도 우익 정치 운동에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1950년 북조선조선인민군서울을 점령했을 때 피신하지 않고 임화 등 월북한 좌익 작가들이 주도하는 조선문학가동맹에 가입하여 문화인 총궐기대회 등의 행사에 참가했다가, 대한민국 국군이 서울을 수복한 뒤 조경희와 함께 부역죄로 체포, 투옥되었다. 모윤숙 등 우익 계열 문인들의 위치를 염탐하여 인민군에 알려주고 대중 집회에서 의용군으로 지원할 것을 부추기는 시를 낭송한 혐의로 징역 20년형을 언도 받아 복역했으며, 몇개월 후에 사면을 받아 풀려났다.

민족문제연구소2005년 발표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1차 명단 중 문학 부문에 선정되었다. 총 14편의 친일 작품이 밝혀져[1]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에도 포함되어 있다.

일제 강점기에 보성전문 교수인 경제학자 김광진과 연인 사이였다[2]. 노천명과 절친한 작가 최정희가 시인 김동환과 사귄 것과 함께 문단의 화제 중 하나였고, 두 사람의 사랑을 유진오가 소설화하여 묘사한 바 있다. 김광진은 광복 후 가수 왕수복과 함께 월북했다[3].

저서[]

시집[]

  • 《산호림》(1938)
  • 《창변》(1945)
  • 《별을 쳐다보며》(1953)
  • 《사슴의 노래》(1958)
  • 《노천명 시집》(1972)

수필집[]

  • 《산딸기》(1948)
  • 《나의 생활백서》(1954)
  • 《사슴과 고독의 대화》(1973)

전집[]

  • 《노천명 전집》(1997)

참고자료[]

  • 권영민. 《한국현대문학대사전》.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275쪽쪽. ISBN 8952104617. 

주석[]

  1. 김재용, 친일문학 작품목록 《실천문학》 (2002년 가을호)
  2. 신현규. 〈3. 성악가 길에서 만난 두 남자 - 내 인생의 두 번째 남자 : 노천명의 약혼자이던 김광진〉. 《평양기생 왕수복 10대 가수 여왕되다 - 기생이 쓰는 기생 이야기》. 서울: 경덕출판사. 9788991197275. 
  3. NK데이터베이스 - 왕수복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