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독도의용수비대(獨島義勇守備隊)는 1950년대독도를 수비하기 위해 결성된 민간의용대이다. 1953년부터 1956년까지 활동하였다.

결성[]

울릉도 동남쪽 87.4Km에 있는 독도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에 속하고 있었다, 그러나 일본이 자주 와서 한국 표지판을 없애고 일본 표지판을 세우는 등의 만행을 저지르자, 을릉도의 주민은 대책을 세우기에 바뻤다. 그러나, 한반도에서는 아직 한국전쟁이 계속되고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 국군이나 경찰에서 도와줄 수 있는 여력이 없었다. 따라서 이러한 상황을 좌시할 수 없었던 을릉도민들이 홍순칠 대장을 중심으로 하여 33명의 대원이 모여 1953년 의용군인 독도의용수비대를 결성하게 되었다. 대부분이 상이군인이나 경찰관이었지만, 순민간인 4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활동[]

  • 1953년 4월 20일 : 독도 수비대가 2진에 걸쳐서 독도에 상륙했다.
  • 1953년 6월 27일 : 일본의 순시선 2척이 상륙하고 6명 수비 대원을 섬으로부터 내쫓아, 일본령이라는 표지를 세웠다.그러나, 순시선은 그대로 철수했고, 의용 수비대가 다시 섬에 돌아왔다. 이승만 대통령은 경상북도 경찰에 지시해 박격포 1문과 총알 100발을 의용대에게 지급시켰다.
  • 1954년 4월 21일 : 일본 순시선 공격
  • 1954년 11월 30일 : 일본 순시선 공격
  • 1956년 12월 25일 : 독도의 수비를 경찰에 넘기고 해산

같이보기[]

  • 독도경비대

바깥고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