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1987년 5월 27일, 민통련과 당시 야당인 통일민주당이 주축이 되어 각 사회운동 세력과 종교계, 학생운동 조직 등이 광범위하게 연합하여 결성한 정치 사회 단체이다. 국민운동본부 또는 국본으로 줄여 부르기도 한다. 건국 이후 최대 규모의 반독재 연합전선을 구축함으로써 6월 항쟁을 주도적으로 이끌었으며 민주화 세력을 결집시켜 정치적 구심체의 역할을 하였다.

경과[]

  • 1987년 1월 14일 - 서울대 박종철, 경찰 고문으로 사망.
  • 2월 7일 - 전국 주요 도시에서 "박종철군 범국민추도식" 및 도심 시위.
  • 3월 3일 - "박종철군 49제와 고문추방 국민대행진" 및 시위.
  • 4월 2일 - 서울대학교 학생 학부모 130여 명, 건대사태 등 시국관련 구속학생의 징계철회 요구하며 철야 농성.
  • 4월 13일 - "개헌논의 유보"를 내용으로 하는 전두환 대통령 특별담화 발표 (4·13 호헌 조치).
  • 4월 14일 - 김수환 추기경 등 각계 인사, 4·13 호헌 조치를 비난하는 시국 성명 발표.
  • 4월 24일 - 가칭 "통일민주당 창당 방해 사건" 발생
  • 5월 23일 - "박종철 고문살인은폐조작규탄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 결성 및 6월 10일에 규탄대회 갖기로 결정.
  • 5월 26일 - 전두환 대통령, 고문치사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노신영 총리를 이한기로 교체.
  • 5월 27일 -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 결성, "4·13 조치 철회 및 직선제개헌 공동쟁취 선언" 발표.
  • 6월 9일 - 연세대이한열, 학교 앞 시위 중 부상 (7월 5일 사망).
  • 6월 10일 -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 주최로 성공회서울주교좌대성당에서 "박종철군 고문치사 조작, 은폐 규탄 및 호헌철폐 국민대회" 가 열렸으며, 도심에서 시민들과 학생들이 참여한 민주화시위가 있었다.

연결 고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