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박임항(朴林恒, 1919년 3월 13일 ~ 1985년 11월 12일[1])은 만주군 출신으로 대한민국의 군인, 정치인이다.

함경남도 홍원에서 태어나 만주광명중학교, 신경군관학교를 거쳐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1942년 12월, 제56기)했다. 그는 신경군관학교에 수석 입학, 수석 졸업을 한 수재였고, 성적이 뛰어났기에 일본 육사에 유학할 수 있었다. 박정희에게는 1년 선배가 된다[2].

광복 당시에는 봉천육군비행학교를 졸업하고 만주군 항공부대에 근무 중이었다. 귀국 후 여운형건국준비위원회에서 일하며 남북대표자연석회의에도 함께 참가했다. 이때 북조선에서는 공군에서 근무한 그의 군 경력을 필요로 하여 조선인민군 창설에 간여토록 하는 등 우대하였으나, 박임항은 월남하여 1948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대위로 임관했다. 육군보병학교 교장, 국방연구원 초대 원장 등을 지냈다.

1961년 박정희의 5·16 군사정변에는 5군단장으로서 참가했다. 당시 계급은 육군 중장이었다. 쿠데타가 성공하자 국가재건최고회의 최고위원이 되었고, 초대 건설부 장관을 역임했다.

그러나 건설부장관에 재직 중이던 1963년 쿠데타 세력 내의 함경도 인맥이 연루되어 대거 제거된 반혁명사건으로 전격 체포되었다. 박임항을 필두로 김동하, 박창암, 이규광 등 총 21명이 쿠데타를 음모했다는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되었다. 박임항은 군사재판에서 사형을 구형 받았으나, 유죄 판결을 받고 복역하던 중 3년 뒤에 형집행정지로 풀려났다.

일본 육사를 졸업하고 만주군에 근무한 경력을 근거로 2005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1차 명단에 선정되었다.

참고자료[]

  • 이이화. 〈제4부 마침내 해방 - 2. 수치를 모르는 친일파〉. 《한국사 이야기 21: 해방 그날이 오면》. 서울: 한길사. ISBN 8935651605. 
  • 한흥수. 《한국정치동태론》. 서울: 오름. ISBN 8977780292. 

주석[]

  1. “初代건설부장관 朴林恒氏” (PDF). 한국일보. 10면면. 2007년 10월 21일에 확인함. 
  2. 신경군관학교에 수석~: 박정희대통령 인터넷 기념관, 청년 박정희 - 창씨개명 (2003.5.9)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