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박헌영 리승엽 간첩 사건1953년 박헌영리승엽을 비롯한 남로당 계열의 거물 북조선 정치인들이 미국의 간첩으로서 정부 전복을 음모했다는 혐의로 체포되어 최고재판소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사건이다. 정식 명칭은 미제국주의의 고용간첩 박헌영, 리승엽 도당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권 전복 음모와 간첩사건이다.

이 사건의 피의자 13명 가운데 박헌영을 제외한 12명은 1953년 7월 30일 기소되어 재판을 받았고 재판은 재빨리 진행되어 8월 6일 판결이 내려졌다. 박헌영은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재판이 미루어지다가 2년 후인 1955년 12월 3일 기소되어 12월 15일에 판결을 받았다.

재판 결과는 피의자 전원 유죄 판결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이원조윤순달을 제외하고는 모두 사형 선고를 받고 처형되었다. 피의자들은 간첩 혐의와 반혁명적 모략, 무장 폭동 기도 혐의 등을 법정에서 전부 시인했다. 예를 들어 최후 진술에서 박헌영은 자신을 매국역적이라고 부르면서 그 죄악을 더 널리 알려달라고 말했으며, 리승엽은 생명이 둘이 있어 둘다 바친다 하더라도 사죄에는 모자란다는 표현을 썼다.

이 사건은 한국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한 책임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동시에 당시 금강정치학원을 기반으로 일정한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남로당 계열을 일거에 제거하기 위한 김일성 계열의 모략이라는 평가[1]와, 이들이 미국의 간첩이었으며[2] 김일성 축출을 시도했다가 실패하여 처단된 것[3]이라는 상반된 평가가 있다.

참고자료[]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재판소, 〈미제국주의 고용간첩 박헌영 리승엽 도당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권 전복음모와 간첩사건 공판 문헌〉, 평양, 1956년.
  • 임경석. 《이정 박헌영 일대기》. 서울: 역사비평사. ISBN 8976968018. 

주석[]

  1. 역사문제연구소. 〈5. 박헌영과 김일성: 한국공산주의자운동의 두 지도자의 길 (이종석)〉. 《한국현대사의 라이벌》. 서울: 역사비평사. ISBN 9788976962102. 
  2. 《연합뉴스》 (2004.11.08) 북 `박헌영은 언더우드2세가 키운 스파이`
  3. 이들이 미국의~: 김중종, 〈박헌영은 미국의 간첩이었다〉,《말》 (1991년5월호)
Nuvola apps important 이 문서는 역사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 갑시다.

틀:박헌영 리승엽 간첩 사건 피의자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