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병인박해1866년 흥선대원군 정권의 대규모의 천주교 탄압을 말한다. 당시 6천여명의 평신도들과 프랑스 파리 외방전교회선교사들이 처형당했다.

박해의 원인[]

흥선대원군 자신은 처음부터 천주교를 탄압할 생각은 없었다. 오히려 서양에서 전래된 천주교를 통해 프랑스등의 서구 열강들과 교류를 할 생각을 했다. 개인적으로도 천주교는 부인 여흥부 대부인 민씨가 믿는 종교이기도 했다. 하지만 베르뇌 주교를 비롯한 프랑스 가톨릭 선교사들은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 사실상 외교적인 이용가치가 없었고, 궁중에서까지 천주교 신자들이 늘어나는 모습에 대한 보수층들의 반발도 있어서 초기의 묵인정책에서 탄압으로 정책을 바꾸었다. 갈수록 심해지는 서구 열강들의 동양침략도 천주교 탄압의 한 원인이 되었다. 병인박해는 영국의 지리학자 이사벨라 버드 비숍이 《한국과 그의 이웃나라들》에서 흥선대원군을 그리스도인들의 순교조선순교자의 나라가 되게 한 인물이라고 묘사할 정도로 서구인들에게도 유명한 사건이었다.한편 프랑스는 병인박해를 구실로 병인양요를 일으키는데, 침략의 진짜 이유는 베트남에서 그러하였듯 천주교 탄압을 빌미로 조선식민지화하려는 것이었다. 당시 서구 제국주의국가들에게 기독교는 군대 그리고 상인과 더불어 서구열강들의 세력확장 수단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관련 문서[]

  • 기해박해(1839년)
  • 신유박해(1801년)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