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Disambig 다른 뜻에 대해서는 삼청교육대 (동음이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삼청교육대대한민국전두환 대통령 시절인 1980년 8월 4일, 사회악일소특별조치 및 계엄포고령 제19호에 의한 삼청5호계획에 따라 설치된 군대식 기관 또는 그 사건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그 설치 목적과는 달리, 정부에 의한 조직적인 폭력 및 인권유린 사례로 여겨진다.

시작[]

이 작전은 대외비로 진행되어 구 전과자 및 우범 불량배의 목록을 미리 조사한 뒤 진행되었다. 첫 목표는 20,022명으로 정해졌으나, 형사들, 경찰서들 사이의 경쟁이 붙어 후에는 머리 숫자 채우기 식으로 검거가 진행되었다. 군/경 합동으로 영장 없이 검거된 시민들의 수는 6만명을 넘었다.

이후 검거된 사람들은 A, B, C, D의 네 등급으로 나누는 "심사" 과정을 거쳤으나, 심사 과정에서 검거된 당사자의 의견이 반영될 곳은 없었다.다음과 같이 분류되었다.

  • A급: 조직 폭력배/공갈치기패의 수괴 및 중간간부. 상습폭력. 실형 2범이상. 흉기소지. 강도. 절도. 밀수. 마약현행범. -- 군사재판
  • B급: 조직 폭력배/공갈치기패의 행동대원. 기타 경제/정치 폭력배. 상습도박. 사기꾼. 폭력우범자. 강도. 절도. 밀수. 마약. 재범 위험이 있는 전과자. -- 4주 순화교육 후 근로봉사
  • C급: 폭력 사실이 경미하고 우발적. B급중 정상이 참작된 자. -- 4주 순화교육
  • D급: 초범. 사안이 경미한 정상적인 학생 및 소년. 직업과 주소지가 일정해 개선 가능성이 뚜렷한 자. -- 훈방

삼청교육대의 주 대상은 B, C급에 해당되었다.

진행[]

경찰에서 인계된 39786명이 군에 인계될 무렵에는 39742명으로, 44명이 이미 사라져 있었다.

삼청교육대는 본래 4주간의 순화교육 프로그램일 뿐이었다. 입소 초기에는 장교들과 사단장들이 "4주 후에 보내준다", "훈련 잘 받으면 일찍 간다" 등의 말로 안심시키며, 동시에 '시범 케이스'로 무작위로 골라낸 훈련생들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약속한 4주가 지나도 훈련생들은 풀려가지 않았다.

B급 10016명은 이후 20여개 부대에 분산 수용되어 "근로봉사", 즉 노역에 동원되었다. 이 근로봉사는 훈련생들이 자원한 것으로 되어 있었으나, 실제로는 군인들의 강요에 자원서를 강제로 쓰게 된 것이었다.

1981년 1월 24일 24시부로 비상계엄은 해제되었으나, 그 중 7478명은 1~5년 사이의 "보호감호처분"을 받아 계속 강제 노역에 동원되었다.

이후[]

대한민국 국방부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총 사망자는 57명으로:

  • 병사 36
  • 구타 10
  • 총기사고 3
  • 안전사고 2
  • 자살 2
  • 미상 1

이상이다. 질병 가운데서는 폐염증, 폐렴 9명, 급성심부전증 7명, 기도폐쇠 4명, 복막염 3명, 간경화증 3명, 뇌출혈 2명, 그리고 뇌암, 궤양성대장염, 폐기흥, 소장폐쇄, 폐결핵, 심내막염 및 전색증, 만성심부전증, 장관내출혈이 각각 1명이다.

그러나 후에 노태우정권이 피해사례 접수를 시작했을 때 접수된 추가건수에 따르면:

  • 군부대내 사망 54명
  • 후유증 사망 397명
  • 부상/상해 2786명

의 추가 피해자가 있었다. 노태우정권은 이에 대한 보상 및 명예회복을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피해자들이 국가를 상대로 내건 단체 소송은 현재까지도 "시효가 지났다"라는 이유로 성과를 보지 못하고 있으며, 국회가 약속한 삼청교육대 특별법은 계속 결재가 미뤄지며 다음 회기까지 넘어가 자동폐기되기만을 반복하고 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