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신태악(辛泰嶽, 일본어: 三川泰嶽 또는 三川淸, 1902년 3월 4일 ~ 1980년)은 한국의 법조인, 정치인으로 일제 강점기의 친일 인물이다. 아호는 일성(一星).

생애[]

함경북도 부녕군 출생으로 일본와세다 대학주오 대학(中央大學)을 졸업하고 1931년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하였다. 그는 1932년 서울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한 뒤 법조인으로 활동했다.

정치적 야심이 컸던 그는 변호사로 근무하면서 과학지식보급회 간부(1934), 조선발명협회 이사(1935), 조선일보사 취체역(1936), 조선변호사회 부회장(1936), 백동의숙 이사장(1941) 등을 지내면서, 1942년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이 있던 오사카에서 일본 중의원 선거에 출마한 바 있다. 이때 신태악은 선거에 당선되기 위해 당시 진행 중이던 태평양 전쟁을 지지하고 대동아공영권 논리를 홍보하는 친일 연설을 하였으며, 유권자를 매수한 사실이 드러나 자신의 선거 운동원과 함께 유죄 판결을 받기도 했다.

일본 중의원을 노릴 정도의 야심가였으므로 전쟁을 지원하는 친일 단체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1941년 김동환의 주도로 결성된 임전대책협의회에 상무위원으로 참가하여 친일 연설을 하였으며 좌담회와 가두 홍보에도 나섰다. 임전대책협의회와 흥아보국단이 연합 결성한 조선임전보국단에서도 이사를 맡았으며, 1945년 광복 두달전 박춘금이 조직한 대의당에도 참가했다.

광복후 신태악은 잠시 활동을 중단했다가 1946년 변호사 개업을 하며 재기하였고, 구국문화사를 창립하여 월간지 《구국》을 발행하면서 우익 정치 운동에 뛰어들어 제1공화국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1950년 대한민국 제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하였고, 1952년 이승만자유당이 창당될 때 준비위원으로 참가하여 이듬해 자유당 감찰위원장이 되었다. 대한변호사협회 제9대 회장을 맡아 법조계 원로로 활동하였으며, 1970년대까지 여러 정당 주변에서 직함을 가지고 있었다.

평가[]

1949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 의해 체포된바 있고,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발표한 친일파 708인 명단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2005년 정리한 친일파 목록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

재야 법조계의 수장인 대한변호사협회장까지 지낸 신태악이었기에 친일 활동 부분을 빼놓고 그의 입장에서만 기술된 기록들이 다수 존재한다. 3·1 운동 등에 연루되어 여러 차례 옥고를 치르고 일제에 의해 변호사 활동이 정지되기까지 한 독립 투사로 묘사된 기록[1]이나 정권에 항거한 양심적 지식인으로 표현된 기록[2]이 그 예이다.

참고자료[]

  • 반민족문제연구소. 〈3. 법조 - 신태악 : 속물적 출세지향의 친일 변호사 (한상범)〉.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120. 

주석[]

  1. 《한국변호사사(韓國辯護士史)》(대한변호사협회, 1979)
  2. 《동아일보》 (2001.7.25) 변협과 역대 정권의 관계 - 권력의 횡포에 항거 앞장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