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신해교난(辛亥敎難)은 한국 가톨릭교회 역사 최초의 가톨릭 탄압으로,1791년 전라도 진산군의 가톨릭 신자 윤지충이 그의 외종형 권상연과 같이 부모의 신주를 태운 사건이 발단이다. 이는 가톨릭 탄압을 주장하는 노론벽파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어 가톨릭교도들은 옥에 갇히는 박해를 받았다. 그리고 조선에 가톨릭 사제를 보내고자 한 중국 가톨릭교회는 박해소식을 듣고 선교사 파견을 보류하였다가 후에 중국 쑤저우 출신의 가톨릭 사제인 주문모 신부를 선교사로 보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