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아웅산묘역 폭탄테러사건1983년 10월 9일 미얀마(당시 버마)의 수도 양곤에 위치한 아웅산 묘역에서 미리 설치된 폭탄이 터져 한국인 17명과 미얀마인 4명 등 21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당한 사건이다.

미얀마는 대통령 전두환의 서남아시아, 오세아니아 순방의 첫 방문지였으며, 이날은 버마의 독립운동가 아웅 산의 묘소에서 참배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대통령은 행사에 참가차 이동중이었고, 사건이 일어난 오전 10시 28분에는 부총리 서석준을 비롯한 수행 공무원들과 경호원, 기자들이 미리 대기해 있다가 피해를 입었다.

미얀마 정부는 북조선 국적의 범인 3명 가운데 신기철을 사살하고 진씨라는 성만 알려진 한 사람과 강민철 두명을 체포한 뒤, 북조선과의 국교는 단절했다. 진모씨는 이듬해 사형당했고, 강민철은 현재 미얀마에서 복역 중이다.

사망자[]

  • 서석준: 부총리
  • 이범석: 외무부장관
  • 김동휘: 상공부장관
  • 서상철: 동력자원부장관
  • 함병춘: 대통령비서실장
  • 이계철: 주 버마대사
  • 김재익: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 하동선: 해외협력위원회 기획단장
  • 이기욱: 재무부차관
  • 강인희: 농림수산부차관
  • 김용환: 과학기술처차관
  • 심상우: 국회의원
  • 민병석: 대통령 주치의
  • 이재관: 청와대 공보비서관
  • 한경희: 대통령 경호원
  • 정태진: 대통령 경호원
  • 이중현: 동아일보 기자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