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틀:정리 필요

안규리(安圭里, 1955년 음력 3월 17일 ~ )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장내과 교수이다.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 논란과 관련하여 많은 주목을 받았다.

한국 과학계의 거목인 안동혁 박사의 둘째 딸이다. 과학자로 성공하라는 뜻에서 부친이 퀴리 부인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한다. 실제로 영문 이름은 Curie Ahn이다. 받은 학위는 서울대학교 의학과 학사, 서울대학교대학원 내과학 석사, 서울대학교대학원 내과학 박사이다. 신장내과 전문의로 오랫 동안 신장이식과정에서 일어나는 면역반응을 연구했고, 신부전증 환자를 자주 접하면서 새로운 치료방법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황우석 교수의 연구에 참여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알려져 있다. 가톨릭의 공식입장은 배아복제에 대해 절대적으로 반대하며 피임조차 반대한다. 한때 황우석 박사의 주치의로 알려져왔으나, 본인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줄기세포 연구의 주요 저자였으나, 줄기세포 논란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당시 평화방송에 이메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워드문서 4쪽으로 이뤄진 이 글에서 그는 자신의 역할이 한정되어 있어 자신이 저자로 되어있는 논문의 내용을 잘 알지 못한다고 했다. 또한 자신의 뜻과 다르게 황우석과 주위의 요구에 의해 행동했다고 했다. 특히 청부취재 의혹까지 받는 YTN김선종 연구원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황우석 교수의 논문조작 의혹 초기에 여론을 황우석 교수에 우호적인 방향으로 형성하는데 큰 영향을 끼쳤다. 2006년 3월 20일 서울대학교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사건당시 평화방송에 보낸 이메일 내용 요약[]

연구팀 내에서 임상 쪽과 언론 담당을 하였다.

2005년 사이언스 논문에서의 역할은 조직적합성 검증만 하였고 당혹스러운 사실이지만 이 검사는 논문이 제출된 후에 시작되어 완료되었다.

2005년 12월의 피츠버그 방문은 황우석의 간청에 의해 내키지 않지만 간 것이다. 김선종에게 10,000달러를 전달한 것은 회유하려는 목적이 아니라 , 황우석이 순수하게 후배들의 귀국을 도우려는 것으로 알고 그랬다. 윤현수 교수가 이미 2만 달러를 전달한 것을 알았다면 안그랬을 것이다.

논문진위에 대해서는 줄기세포 생성, 배양은 전문분야가 아니라 잘 모른다.

난자제공자에 대한 설명은 지침서에 따라 해주고 못할 경우에는 동료의사가 대신해줬다. 난자가 모자란다고 해서 고교동창으로 불임클리닉을 운영하는 산부인과의를 소개해줬다.

세계줄기세포 허브에 대해서는 : 두 편의 사이언스 논문 발표 후에는 그만 두고 싶었지만 병원과 다수의 교수진이 하라고 해서 했다. 영장류실험 등이 선행되야 한다고 했지만 어쨋던 치료에 희망을 걸었던 분들에게 사과한다.

새해에는 정성을 다해 환자를 돌보고 싶다.

Nuvola apps important 이 문서는 한국 사람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 갑시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