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오, 인천》(원제: Oh, Inchon 또는 Inchon!)은 인천 상륙 작전을 다룬 테렌스 영 감독의 1981년 영화이다. 제작에 5년이 걸렸으며 4410만 달러가 들어갔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최악의 영화 가운데 하나로 여긴다.

제작비의 일부를 통일교에서 지원해 줬고, 문선명이 영화 크레딧에 "특별고문(Special Advisor)"으로 들어가 있다. 영화가 통일교와 관련되어 있다는 소식을 들고 1500명의 병사를 엑스트라로 지원했던 미국 국방성은 이를 번복했다.

발단[]

문선명은 영화를 찍으라는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일본의 기업가 사카구치 마츠사부로를 만나 영화 제작에 투자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예수의 생애를 다룬 영화에 수억 달러를 투자할 의사를 밝혔지만, 결국 둘은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이 신의 영감을 받아 인천 상륙 작전을 계획했다는 내용의 영화를 찍기로 합의를 했다.

제작[]

사카구치 마츠사부로와 문선명이 절반씩 투자하여 영화를 찍게 되었다. 세 편의 제임스 본드 영화를 찍은 테렌스 영 감독이 고용되었고 로렌스 올리비어와 주연 배우로 계약했다. 올리비어는 최고의 배우 가운데 한 사람이었지만 그가 신의 영감을 받는 연기는 오히려 우스운 것이었다. 맥아더가 화장을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도 화장을 했지만 너무 두껍게 해서 여자처럼 보일 때도 있었다.

게다가 여러 재앙 때문에 제작 기간이 길어지고 예산이 들어가게 되었다.

  • 영화를 위해 지은 등대가 태풍에 무너져 다시 지어야 했다.
  • 조감독이 배를 다른 쪽으로 움직이게 하는 바람에 인천에 상륙하는 장면을 처음부터 다시 찍어야 했다. 이로서 200만 달러가 더 들어갔다.
  • 맥아더가 리무진에서 군중들의 환호를 받는 장면은 세차례 다시 찍었다. 처음엔 군중이 너무 적었고, 두번째 장면은 첫번째 장면과 아귀가 맞지 않았다. 이 일로 300만 달러가 더 들어갔다.

상영[]

칸 영화제에 140분짜리 영화가 상영되었는데, 혹평을 받았다. 제작사는 영화를 105분으로 편집해서 개봉했다. 4400만 달러가 들어간 영화였지만, 200만 달러 이상 벌지 못했으며, 비디오나 DVD로 나오지도 않았다.

수상[]

  • 1982년도 골든 래즈베리상
    • 최악의 영화상
    • 최악의 각본상
    • 최악의 남우주연상 (로렌스 올리비어)
    • 최악의 감독 상 (테렌스 영)
    • (노미네이트) 최악의 남우조연상 (벤 가자라)

nl:Inchon (film) tr:Inchon (film)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