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이내창(李來昌, 1962년 ~ 1989년 8월 15일)은 의문사한 대한민국의 민주화 운동가이다.

중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군복무를 마친 뒤 1986년 중앙대학교 조소학과에 다소 늦은 나이에 입학했다. 이후 그는 판화 동아리를 창립하는 등 민족 미술 운동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학생 운동에 뛰어들었다.

중앙대 미대 4학년에 올라가 안성캠퍼스 총학생회장을 지내던 1989년, 거문도유림 해수욕장에서 물에 빠진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시신이 발견된 날짜는 여름 방학 중이던 8월 15일로, 총학생회장인 그가 주도하기로 되어 있던 교내 8·15 기념식을 앞두고 8월 14일 학교에서 나가는 모습이 목격된 뒤 하룻만이었다.

이 사건은 당시 제6공화국 정부에서 단순 실족 사건 또는 자살 사건인 것으로 결론 지어졌으나, 학생 운동 지도자인 그가 아무런 연고가 없는 거문도에서 목격자도 없이 사망했다는 정황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의구심을 품었다. 특히 이내창이 거문도로 가던 길에는 정체 불명의 여성이 동행했다는 증언이 나왔고, 이 여성이 국가안전기획부의 직원이었다는 의혹도 제기되었다.

2002년 대한민국의 대통령 소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양승규)가 이 사건에 대한 중간 발표를 통하여, 1989년 당시의 수사 결과와는 달리 이내창의 거문도행에 동행한 여성(도연주)의 신분이 안기부 소속 직원임이 확인되었고, 이 여성의 친구로 알려진 현직 군인(백승희)을 비롯하여 다수의 외지 남성들이 이내창 사망 시점에 거문도에 머물고 있었음을 밝혀냈다고 발표했다[1].

이러한 발표는 이내창의 변사체가 발견된 이래 오랫동안 제기되었던 타살 의혹, 또는 정보 기관 개입설을 뒷받침하는 것이었으나, 이후 더이상의 증언이나 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유해는 광주 망월동에 안장되어 있다.

바깥고리[]

주석[]

  1. 《동아일보》 (2002.1.11) 이내창씨 죽음 관련자료 확보 주력
Nuvola apps important 이 문서는 한국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 갑시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