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이어령(李御寧, 1934년 1월 15일 아산- )은 한국의 소설가이자 문학평론가이다.

충청남도 아산에서 출생하였으며 부여고등학교를 거쳐 1956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 그리고 1960년 서울대학교대학원에서 문학석사, 1987년 단국대학교대학원에서 문학박사가 되었다. 경기고등학교에서 교직을 맡았고, 단국대학교와 서울대학교에서 강사직을, 그리고 1967년부터 20년이 넘는 기간동안 이화여자대학교 문리대에서 교수직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석좌교수이다. 1960년 이후 서울신문, 한국일보, 경향신문, 중앙일보등의 주요신문 논설위원으로도 활약하였고, 1990년 초대 문화부 장관으로 임명되기도 하였다.

  • 그는 평론을 통해 우리 문학의 불모지적 상황에서 새로운 터전을 닦아야 할 것을 주장했으며, 이데올로기와 독재 체제의 금제에 맞서 문학이 저항적 기능을 수행해야 함을 역설한 평론가이다. '작품의 실존성'을 문제로 김동리와 논쟁을 벌이기도 했고, 조연현과 '전통논쟁'도 펼쳤다.

문단 및 사회 활동[]

  • 1956년 한국일보에 〈우상의 파괴〉를 발표하여 일약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1] 〈우상의 파괴〉에서 그는 김동리를 '미몽(迷夢)의 우상'이라고 하고 '모더니즘'의 기수를 자처하고 있는 조향을 '사기사의 우상', 이무영을 '우매(愚昧)의 우상', 최일수를 '영아(嬰兒)의 우상'이라고 깍아내렸을 뿐만 아니라 황순원, 조연현, 염상섭, 서정주 등을 '현대의 신라인들'로 묶어 신랄한 비평을 가했다.[2]

언론 출판 활동 : 20대의 젊은 나이에 파격적으로 《한국일보》 논설위원이 된 이래, 1972년부터 월간 《문학사상》의 주간을 맡을 때까지 《조선일보》 《한국일보》 《중앙일보》 《경향신문》 등 여러 신문의 논설위원을 역임하며 우리 시대의 논객으로 활약했다. 현재 중앙일보 고문으로 2007년 1월 중앙일보 신년 에세이 "디지로그 시대가 온다"를 30회 연속 게재하여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고 21세기를 맞은 우리 사회에 새로운 담론, '디지로그 시대의 개막'을 화두로 던졌다. 동(同)제목의 단행본 <디지로그>(선언편)를 출간, 베스트셀러를 기록함으로써 그의 건재함을 보여주었다. 한편 문학사상사를 통해 2006년 이어령 라이브러리(전 30권)을 발간, 그의 일생의 문학집필 활동이 한 곳으로 정리되었다. 현재(2007년)까지 활발한 집필과 강연활동을 통해 국민교사라는 닉네임이 부끄럽지 않은 우리 시대의 영원한 스승으로 활약하고 있다.

공직 및 사회 기여 활동 : 그는 탁월한 기획자이자, 지휘자로, 또 관리자로 발군의 실력을 발휘했다. 88서울올림픽 때는 개·폐회식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문화 기획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해 전세계에 그의 명성을 널리 알렸다. 그는 우리나라 문화 정책의 10년 대계를 새로 세우는 초대 문화부장관으로 재직했다. 이어령은 1990년에서 1991년까지 2년간 한국문화정책의 수장을 맡음으로써 그동안의 관 주도의 문화정책을, 국민들이 스스로 누리고 참여하도록 하는 문화향수 정책으로 변화시키는 큰 업적을 남겼으며 그가 남긴 정책의 큰 줄기는 지금까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1999년에는 21세기 밀레니엄 시대를 맞아 대통령 자문 새천년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 정책 자문 활동을 펼쳤으며 2002년 월드컵 조직위원회 식전문화 및 관광협의회 공동의장을 맡아 월드컵 행사를 훌륭하게 치러내는데 기여했다.

이어령이 만든 '시대를 바꾼 키워드'

세태를 앞서 읽는 눈과 시대적 선언이야말로 이어령의 전매특허다. 그는 매 10년마다 문명비평가로서 세태의 흐름을 정확히 꿰뚫어 보고 이에 걸맞는 시대적 선언으로 국민들에게 용기를 주었다.

*1960년대 '흙속에 저 바람 속에' 가난의 극복이 유일의 명제였던 시절에 이 책 <흙속에 저 바람속에>를 통해 우리 사회가 농업 사회에서 산업사회로 옮겨가야 함을 역설하면서 당대 최고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하였고 어둡던 시대 분위기를 일신하였다.

*1970년대 '신바람 문화'의 제창 군사독재에 눌려 암울과 좌절에 빠져 있던 우리 민족의 열정을 깨워 신바람을 불러 일으켰고 우리 스스로도 몰랐던 한국인의 열정과 힘을 일깨워 자긍심을 높여 주었다.

*1980년대 '벽을 넘어서 올림픽 개폐회식 및 초대형 국가 이벤트를 기획하여 향후의 세계야말로 남북분단과 동서 냉전의 벽을 넘어 진정한 용서와 화합이 이루어저야 함을 역설, 지구촌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선언은 구 소련의 몰락과 독일 베를린 장벽의 붕괴를 통해 현실로 입증되었다.

*1990년대 '산업화는 늦었지만 정보화는 앞서 가자' 정보화 시대를 맞아 IT강국을 기반으로 한국이 글로벌 사회의 리더가 되어야 함을 역설했다. 그의 주장은 세계와 경쟁하는 문화의 힘과 비전을 강조, 소프트파워를 결집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새 천년의 꿈, 두 손으로 잡으면 현실이 됩니다."역시 동 시대를 이끄는 슬로건이 되었다.

*2000년대 '디지로그 선언' 세계를 놀라게 하는 파워 코리아의 힘,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문명 융합을 외치는 사자후가 2006년 벽두에 터져 나왔다. 그의 주장은 석학의 생애를 결산하는 것으로, 나라와 국민을 사랑하며 한국인의 힘을 믿는 놀라운 시대 정신이 담겨 있다.

주요 작품[]

평론[]

  • 《이상론 李箱論》
  • 《우상의 파괴》
  • 《비유법론고 譬喩法論攷》
  • 《해학의 미적 범주》
  • 《사회참가의 문학》
  • 《현대소설 60년》

평론집[]

  • 《저항의 문학》
  • 《전후문학의 새물결》
  • 《한국작가전기연구》

소설[]

  • 《마호가니의 계절》
  • 《장군의 수염》
  • 《의상과 나신》

소설집[]

  • 《환각의 다리》
  • 《둥지 속의 날개》
  • 《무익조 無翼鳥》

수필[]

  • 《흙속에 저 바람속에》
  • 《신한국인》
  • 《축소지향의 일본인》
  • 《디지로그》선언편

해외 출판[]

이어령의 책은 일본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켜 베스트셀러를 기록하였고, 지금까지도 계속해서 번역 출판되고 있다. 특히 2005년 4월 출간된 <장켐 문명론>(신조사)은 <축소지향의 일본인> 이후 문명 융합에 대한 해박한 경륜을 담아 한 중 일 삼국의 미래를 조망했다는 점에서 크게 평가받은 책이다.

상훈[]

  • 대한민국문화예술상 (1979년)
  • 체육훈장맹호장 (1989년)
  • 일본 디자인문화상 (1992년)
  • 일본 국제교류기금 대상 (1996년)
  • 서울시문화상 (2001년)
  • 대한민국예술원상 (2003년)

주석[]

  1. 김윤식 외,《상상력의 거미줄:이어령 문학의 길찾기》(생각의나무,2001) 속 날개 표지
  2. 이병주,〈동서의 복안적 시점〉,김윤식 외,《상상력의 거미줄:이어령 문학의 길찾기》(생각의나무,2001)》151쪽.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