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이철규(李哲揆, 1964년 5월 6일 ~ 1989년 5월)는 의문사한 대한민국의 민주화 운동가이다.

전라남도 장성에서 태어났다. 광주에서 고교 2학년 재학 중이던 1980년 광주 민주화 운동을 직접 경험하면서 민주화 운동에 뜻을 두게 되었다.

1982년 조선대학교 전자공학과에 입학하여 학생 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는 민족 해방(NL) 계열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다가 학교에서 제적당했으며, 1986년 징역 2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복역 중이던 1986년 6월 항쟁이 일어나면서 그도 가석방되었다. 당시 전남대에서는 총장 박철웅을 상대로 한 학원 민주화 운동이 진행 중이었고 이철규는 가석방되자마자 곧바로 이 운동에 가담했다가 1988년 학교에 복적했다.

1989년 1월 전남대 교지인 《민주조선》의 편집장을 맡았는데, 교지에 실린 북조선 관련 내용이 문제가 되어 그해 4월 편집위원 전원이 수배를 받았다. 이후 숨어 지내던 이철규는 5월 3일 택시를 타고 이동하던 중 경찰의 검문을 받았고, 검문을 피해 달아나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행방불명 상태가 되었다.

일주일 뒤인 5월 10일 그의 시신이 인근 수원지에 빠진 상태로 발견되었다. 시신은 심하게 변색이 되어 있는 등 일반적인 익사체와는 다르게 보였기 때문에 검문을 피해 달아나던 그를 경찰이 체포한 뒤 고문치사시킨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실족사라는 당시 수사 결과를 뒤짚는 진상은 밝혀지지 않았다[1][2]. 이 사건은 제6공화국 노태우정권 시기의 대표적인 의문사 사건으로 남아 있다.

유해는 광주 망월동에 안장되어 있으며, 1992년 문병란지선이 건립위원장이 되어 추모비를 세웠다.

바깥고리[]

주석[]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