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이호(李澔, 1914년 2월 7일 ~ 1997년 5월 24일)는 일제 강점기의 검사이며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경상북도 영천에서 지주의 아들로 태어났다. 가정 형편이 부유했기에 일찍 일본으로 유학하여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도쿄제국대학 법문학부에 입학했다. 그는 이 학교에 재학 중이던 1939년에 이미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한 수재였다.

도쿄제국대학 졸업 후 귀국하여 경성지방법원 검사, 경성고등검찰청 검사로 일했고, 광복 후에도 이러한 경력을 인정 받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1946), 대검찰청 검사(1948), 내무부의 초대 치안국장(1949) 등으로 계속 승진했다.

한국 전쟁 중에는 입대하여 육군 법무감(준장)과 계엄 부사령관, 정전위원회 대표 등을 지냈고, 1953년 국방부 차관에 올랐다. 이후 제1공화국 법무부 장관(1955), 4·19 혁명으로 들어선 과도 정부의 내무부 장관(1960), 제3공화국의 내무부 장관(1967), 주일대사(1971)를 지냈다. 12·12 군사 반란 이후에는 전두환이 설치한 국가보위입법회의 의장을 맡았으며, 대한적십자사 총재도 지냈다.

장남인 이동서울시립대학교 총장을 지내는 등 6남 1녀가 모두 사회적으로 성공한 가문으로 유명하다.

일제 시대에 검사를 지낸 경력으로 인해 2005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1차 명단에 선정되었다.

가족 관계[]

  • 아내: 성낙은
  • 아들: 이동(1941년 5월 27일 ~ ,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
  • 아들: 이근(李根, 1942년 10월 10일 ~ , 현 이화여대 의대교수)
  • 아들: 이양(주보스턴총영사)
  • 아들: 이은(1946년 8월 20일 ~ 서울대 화학부 교수)
  • 아들: 이단(IMF 경제학박사)
  • 아들: 이춘(李椿, 1957년 10월 18일 ~ , 현 LG전자 상무)

같이 보기[]

참고 자료[]

전 임
조용순
제8대 법무부장관
1955년 9월 16일 ~ 1958년 2월 19일
후 임
 홍진기 
전 임
권오병
제20대 법무부장관
1968년 5월 21일 ~ 1970년 12월 20일
후 임
 배영호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