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임동원(林東源, 1934년 7월 25일~)은 통일부 장관,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대한민국의 군인 출신 공무원이다.

평안북도 출신으로 6.25전쟁 당시 단신으로 월남해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2년간 청강했다.

1964년 육군사관학교 조교수, 1973년 합동참모본부 과장 등 엘리트코스를 차근차근 밟아나갔으나, 1979년 12.12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전두환 정권에서 육군소장으로 예편한 뒤 나이지리아 대사(1980년~1984년), 오스트레일리아 대사(1984년~1987년)를 거쳐 1992년 통일부 차관에 임명된다.

하지만 1992년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발생한 안기부 특보 이동복의 《대통령 훈령 조작사건》때문에 통일부 차관에서 경질된 이 후, 군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대북 상호주의를 일관되게 주장했던 것이 온건성향 군인 영입에 힘을 기울이던 김대중의 눈에 띄었고, 1995년 1월에 아태재단 사무총장으로 임명되어 김대중의 통일정책인 《햇볕정책》을 연구한다.

1998년 국민의 정부 출범 이 후 외교안보수석(1998년), 국가정보원 원장(2000년), 통일부 장관(2001년)을 역임하면서 2000년 남북 정상 회담 개최 및 DJ의 노벨 평화상 수상에 큰 공을 세우나 2003년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북한에 불법송금했다는 의혹으로 박지원과 함께 구속·수감되었다가 2006년에 사면되었다.

에피소드[]

  • 그는 육군사관학교 재학 시절 영남출신 생도들의 모임인 《하나회》에 대항하는 서울·이북 출신 생도들의 모임인 《청죽회》의 회원이었고, 5·16 군사정변 당시 전두환을 위시한 《하나회》 출신들이 박정희쿠데타 지지시위에 가담할 것을 요구하자 "쿠데타는 옳지 않다"라고 하면서 전두환을 비난했다. 그의 육군소장 예편을 두고 그 때의 일에 앙금을 품은 전두환이 그에게 보복을 한 것이라고 하는 설이 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