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장준하([[|]]: 張俊河, 1918년 8월 27일 - 1975년 8월 17일)은 대한민국정치가, 언론인, 재야운동가이다. 평안북도 의주 출생으로, 일본 도요대학교 예과를 거쳐 니혼신학교를 졸업하였다. 1944년 1월 일본군 학병에 지원입대하여[1] 중국전선에 투입되었으나, 7월에 탈영하여 수천킬로미터를 걸어 충칭광복군에 가담하였다.

해방후, 귀국하여 김구의 비서, 민주의원 비서 등을 지내다가 이범석족청 중앙훈련소장을 지냈다. 정부수립 후 이승만 내각에 참여하여 대한민국 정부 서기관으로 문교부와 국민사상연구원 등에서 근무했다. 그후 공무원을 사퇴한뒤 1953년사상계》를 창간하고 언론인의 길에 들어섰다.

장면내각에서는 국토건설단 기획부장과 국토건설단장을 지냈고, 5.16 군사 정변에 처음에는 찬성하였으나 군정이 연장되자 반군정운동을 펼쳤다.

1963년 대통령 선거때는 윤보선을 지지하여, 박정희일본군 경력을 공격하고 밀수왕초라고 비판했다가 구속되기도 했다. 1967년에는 정계에 입문하여 신민당 소속 국회의원을 지내기도 하였다. 10월유신이후 민주화운동에 뛰어들어 활발한 활동을 벌이던 중 1974년 긴급조치1호 위반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으나, 그해 12월 신병악화로 인한 형집행정지로 출감하였다. 이후 민주화 세력의 규합에 힘썼으나, 1975년 경기도 포천군 약사봉에서 의문의 추락사로 사망하였다. 타살설이 있었으나 경찰은 실족사로 발표했다. 자서전으로 《돌베개》가 있고, 1962년 막사이사이상을 수상하였다.

외부링크[]

주석[]

  1. 최기일, 《자존심을 지킨 한 조선인의 회상》 (생각의나무, 2002) 75페이지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