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장효희(張-, 1948년 충청남도 논산시 ~ 2003년 12월 2일 인천광역시 계양구)는 전 대한민국개신교 목회자, 신학자, 철학자이다. 개척교회의 목사였고, 사회 운동으로는 장로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인천기독교총연합회 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공동회장, 경목 등을 역임했다. 2003년 여신도와의 간통 중 추락사하였다.


생애[]

학창시절[]

1948년 충청남도 논산시 출신으로 기독신학교 신학과와 천안대학교(백석대학교) 기독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을 거쳐 미국 샌디에이고 린다베스타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캘리포니아 신학대학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1]

활동[]

1981년 인천광역시 부평구 일신동에 3명의 신도로 평화교회를 개척하였고(현재는 엘림교회로 개명)[2][3], 1997년 그 자리에 교회를 개축하여 담임목사로 활동하였으며, 97년 다시 평화교회 목사에 재임되었다.[4] 그밖에 한국장로교 총연합회 대표 회장과 교경중앙협의회 회장[5], 장로교 합동정통 총회장, 장로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공동회장[6], 린나이코리아 사랑운동협의회 대표회장을 역임하고[2][3] 2000년 9월 예장합동정통 제86차 총회에서 신임 총회장에 선출되어 예장합동정통 총회장이 되었고[1], 11월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제19회 정기총회의 선거에서 한국 장로교 총연합회 대표회장에 선출되었다.[1][7] 2001년 1월 3일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제41회 정기총회에서 인천기독교총연합회 회장으로 선출되었다.[1]

2001년 대한민국의 기독교24개 교단이 참여한 교단장협의회 창립을 주도했다.[8] 2001년 대한예수교 장로회 소속 교단들 중 하나인 합동정통교단의 총회장으로 활동할 당시 기독교 대한성결교회, 기독교 하나님의 성회, 구세군, 대한감리회, 기독교 한국침례회 등 24개 교단이 참여한 ‘교단장협의회’ 창설에 주도적 역할을 해 한국 교회 일치운동에 이바지하기도 했다. 2003년 2월 경목에 취임하였다.[9] 교회에서 인천시장 안상수, 국회의원 이윤성·박상규 의원, 린나이코리아 회장 강성모, 인천시 부평구청장 강성모 등 외빈과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회창립 21주년 예배 및 인천경찰청 경목위원장 취임예배를 주관했다.[9] 그해 6월에는 미국 LA에서 열린 '한미 민간친선 행사' 대표단에 지덕·최병두·박태희 등과 함께 참석하기도 했다.[10] 부인과의 사이에서 현재 목회자로 활동중인 아들 장재우와 딸 장수진을 두었으며, 동생 장향희, 장용희도 목회자이다.

사망 사고[]

2003년 12월 2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계산동에 있는 스카이오피스텔 9층에서 기혼 여신도와 간통 중, 신도의 남편이 경찰과 함께 현장을 급습하기 위해 문을 두들기며 들이닥치자 몸을 숨기려 베란다에 있는 에어컨 실외기에 10분간 매달리다 30미터 아래로 추락사했다.

장효희가 담임목사로 있던 평화교회는 그의 사망 원인을 과로사라고 발표했으며, 언론에는 2003년 12월 1일 10시경 과로로 순직한 것으로 보도[8][2][3]되었다. 그러나, 다음날 추락사 사고가 다른 기사로 보도되면서 사실이 밝혀졌다.[11] 사건 이후 여신도의 남편은 유가족이 상속받은 장효희의 재산에 대해 손해배상을 위한 가압류 신청을 하였다.[12] 이러한 사건때문에 그는 네티즌 사이에서 "에어장" 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저서[]

  • 〈한국교회 신비주의적 이단종파에 대한 고찰〉(논문집)
  • 〈산상보훈에 나타난 의와 율법 관계 연구〉(논문집)
  • 〈한국에 있어 동양선교회의 선교 정책에 대한 역사적 고찰〉(영문 논문집)
  • 《야고보식 제자훈련》
  • 《하나님의 은혜》(신앙강좌, 집회특징, 설교모음집)
  • 《꼴망태》

어록[]

  • “한국교회의 가장 중요한 문제는 서로 우두머리가 되려고 하기 때문에 분열되고 있는 것” <2002년 7월 3일 국민일보>
  • “먼저 남에게 양보하고 서로 섬기려 한다면 한국교회에 큰 소망이 있을 것으로 믿는다”<2002년 7월 3일 국민일보>
  • “우리 언론인들은 하나님께서 주신 언어의 힘을 잘 활용해 소금의 역할과 사명을 잘 감당해야 한다”<2002년 10월 15일 국민일보>[13]
  • “한국 교회의 하나됨을 위해 장로교가 먼저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2001년 11월17일 국민일보>[4]
  • “앞으로 사회복지와 연관하지 않으면 선교에 어려움이 있게 될 것”이며 “교회의 근본 목표인 복음 전파를 위해서라도 사회복지에 교회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2003년 1월 28일 국민일보>[14]

기타 참고자료[]

  • 부인 : 김도연
    • 아들 : 장재우
    • 딸 : 장수진
  • 연인 : 김씨
  • 동생 : 장향희
  • 동생 : 장용희

주석[]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