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전여옥(田麗玉, 1959년 4월 9일 ~)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다. 한나라당의 대변인이었다.

정치입문 전[]

1982년 2월에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하였다. 한국방송공사에 입사하여 1981년부터 1994년까지 기자로 활동하였고, 1991년 1월부터 1993년 8월까지는 도쿄특파원이었다. 특파원시대에 쓴 독설적 일본여성론 《일본은 없다》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정치입문 후[]

2004년 한나라당에 입당했고 2004년 5월 제17대 국회의원에 비례대표로 당선되었다. 거침없는 발언으로 인해 가끔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2006년 7월 11일 한나라당 제8차 전당대회에서 4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되었다.[1]

표절 논란[]

2007년 그녀의 책 《일본은 없다》의 표절 의혹을 제기한 <오마이뉴스> 기사와 관련해 전여옥은 기사를 작성한 오연호 대표와 정운현 당시 편집장, 인터넷 정치평론 사이트인 〈서프라이즈〉의 논객 김아무개씨 등 5명을 상대로 낸 5억원의 손해배상 명예훼손 손배청구의 소를 제기하였으나 패소했다. 재판부는 “전씨는 친하게 지내던 유재순씨가 일본에 대한 책을 출간하려고 초고를 작성하고 있음을 알면서도 유씨로부터 들은 내용을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인용해 '일본은 없다'의 일부분을 작성했다고 보인다. (…)이 같은 결론이 유씨와 가까운 증인들의 진술에 근거하기는 하지만 책이 출간된 지 10년이 넘어 유씨의 취재자료나 초고가 남아있지 않은 상황에서 유씨 측 증거가 전씨 측 것보다 더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 (…)오마이뉴스의 기사 및 칼럼은 전체적으로 진실한 사실로 볼 수 있고 공익성이 인정되므로 전씨의 손해배상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설시하여 타인의 아이디어를 무단으로 인용했음을 인정했다. [2]

바깥고리[]

주석[]

틀:제17대 비례대표 한나라당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