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초원복집사건1992년 부산의 유력기관장 등이 부산의 ‘초원복집’이라는 음식점에 모여 지역 감정을 부추겨서 제14대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치자고 의논한 사건이다. 당시 김기춘 법무부 장관 및 부산시장, 안기부 지부장 등 지역기관장 등이 모여서 신한국당 후보였던 김영삼을 당선시키기 위해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정주영김대중등 야당 후보들을 비방하는 내용을 유포시키자는 등 관권 선거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는데, 이것이 정주영 후보측의 통일국민당에 도청을 당해서 언론에 폭로되었다. 아파트 값을 반으로 내리겠다는 공약등으로 보수층을 잠식하던 정주영 후보측이 신한국당의 치부를 폭로하기 위해 전직 안기부 직원등과 공모하여 도청 장치를 몰래 숨겨서 녹음을 한 것이었다.

하지만 김영삼 후보측은 이 사건을 음모라고 규정했으며, 주류언론이 관권선거의 부도덕성보다 주거침입에 의한 도청의 비열함을 더 부각시켰다. 이 때문에 통일국민당이 오히려 여론의 역풍을 맞았고, 김영삼 후보에 대한 지지층이 집결하는 결과를 낳았다. 이 여세를 몰아 김영삼이 14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Nuvola apps important 이 문서는 한국에 관한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 갑시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