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황병기([[|]]: 黃秉冀, 1936년 5월 31일 ~ )는 대한민국의 작곡가이자 가야금 연주자이다.

서울대학교 법대를 졸업한 뒤로 가야금을 배워 단국대학교 명예음악박사가 되었다. 소설가 한말숙과 결혼해 살고 있다. 2005년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이기도 하다.

대표작으로 《침향무(沈香舞)》(1974)가 있다. 현대음악 기법으로 쓰여진 《미궁》(1975)은 2000년대 초반에 ‘세 번 들으면 죽는다’는 루머와 함께 퍼져서 ‘무서운 곡’으로 유명해졌다.

외부 링크[]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