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위키아
Advertisement

4·19 혁명1960년 4월 대한민국에서 이승만자유당 정권이 저지른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학생을 중심으로 한 시위가 이루어낸 혁명이다. 이승만 대통령은 하야했으며 이기붕 국무총리는 가족과 함께 자살하였다. 일본의 민중운동인 안보투쟁에도 영향을 준 혁명이다.

4월 19일 이전의 상황[]

3월 15일 마산에서 부정선거에 대한 규탄 시위가 벌어졌다.(3·15 마산시위) 3월 18일, 내무부장관 최인규(崔仁圭)와 치안국장이 마산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임하였다.

4월 11일 마산사건 때 행방불명되었던 마산상고 학생 김주열(金朱烈)의 시체가 바다에서 발견되어 검시가 이루어졌는데, 검시 결과가 발표되지 않자 시민들이 병원으로 들어가 눈에서 뒷머리까지 최루탄이 박혀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 사건은 부정선거 시정을 요구하는 시위를 전국으로 확산시키는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다.

4월 18일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정오에 총궐기 선언문을 발표한 후, 경무대로 몰려가 시위를 벌였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었으나, 귀교하는 도중 종로5가에서 유지광이 이끄는 정치 깡패들로부터 기습을 받아 수십 명의 부상자를 냈다.

4월 19일[]

1960년 4월 19일, 전날 고려대학교학생들이 발표한 총궐기 선언문과 같은 선언을 발표한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대학생들과 이에 고무된 고등학교 학생들이 대통령 관저인 경무대이기붕의 자택으로 몰려갔다. 경무대로 몰려가 이승만 대통령과 면담을 요구하는 학생들에 대하여 경찰이 발포하여 수십명의 학생들이 죽고, 수백명이 부상을 당했다. 한편, 이승만의 제1공화국 시절, 소위 '부부통령' 이라 불리던 권력의 제 3인자, 곽영주 경무대 경찰서장(직위 경무감, 현재의 대통령 경호실장)은 곡사포를 동원하여 학생들을 막았으나, 곡사포는 무너졌다. 경무대 정문을 부신 순간에, 갑자기 군인들이 덮쳐서, 여기서도 많은 학생들이 희생당했다. 시위대는 경찰차를 전복시키고 경찰서에 방화하였다. 재선거와 이승만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위대에 당황한 정부는 오후 3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광화문에 탱크를 진주시켰다.

4월 19일 이후[]

계엄령에 주춤했던 시위는 시간이 감에 따라 더 번져갔고, 4월 25일에 묵묵히 지켜보던 대학 교수들까지 시위를 함으로써, 이승만의 제1공화국 정부는 무너질 위기를 맞고 있었다. 양주로 피신했던 이기붕은 4월 25일에 몰래 경무대로 들어왔다. 당시 그의 장남 이강석 소위는 이승만의 양자로 들어가 있었는데, 4월 26일 새벽 0시경에 아버지 이기붕, 어머니 박마리아, 남동생 이강욱을 총으로 쏴 죽이고, 자신도 자살했다.

4월 26일 오후 1시에 이승만라디오 연설을 통해, 대통령 자리에서 하야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이에 자유당도 해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오후 4시에 경무대를 떠나 이화장으로 들어갔다. 이것이 바로 아시아에서 최초로 장기 독재 정권을 무너뜨린 민주혁명, 바로 4.19 혁명이다.이승만은 1960년 5월에 그가 청년시기를 보낸 하와이로 망명했고, 그곳에서 조용히 살다가, 1965년 7월 19일 91세의 나이로 병으로 사망하고 말았다. 작가 최인호는 그의 연재소설 《가족》에서 이승만의 죽음에 대해 독재자다운 비참한 말로라고 비평하였다.

사망자[]

경무대(지금의 청와대) 앞에서의 경찰의 발포등으로 당일 18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바깥고리[]

Advertisement